바로가기:

내용 바로가기(Alt 1)서브 내비게이션 바로가기(Alt 3)메인 내비게이션 바로가기(Alt 2)

한국에서 만난 ‘엘리제를 위하여’
한국인의 영원한 뮤즈

연고전에서 춤추는 고려대학교 응원단의 모습. 베토벤의 “엘리제를 위하여”는 고려대 응원가 중에 하나다.
연고전에서 춤추는 고려대학교 응원단의 모습. 베토벤의 “엘리제를 위하여”는 고려대 응원가 중에 하나다. | 사진: 연합뉴스

아마 한국인 중에 베토벤의 ‘엘리제를 위하여(Für Elise)’를 들어보지 않은 사람은 없을 것이다. 설사 그 노래가 엘리제를 위하여라는 것을 모른다고 해도, 멜로디만큼은 친숙하다. 베토벤의 작품 중에서도 가장 유명한 곡이  한국의 일상 속에서 얼마나 보편적으로 사용되고 있는지 들여다보자.

엘리제를 위하여는 베토벤이 1810년, 마흔에 작곡한 바가텔 A단조 곡이다. 바가텔이란 두도막·세도막 형식의 짧은 피아노 소품곡을 말한다. 베토벤 사후 40년, 1867년에 음악학자 루드비히 놀(Ludwig Nohl)이 악보를 발견해 편곡 후 출판했다. 영화 ‘불멸의 연인’(Immortal Beloved, 1994)의 테마곡으로 쓰이는 등 전 세계적으로도 사랑받는 곡이다.
 

피아니스트 랑랑이 해석한 ‘엘리제를 위하여’ (유튜브)

그러나 한국인의 엘리제를 위하여 사랑은 조금 유별난 감이 있다. 대중가요나 광고는 물론, 응원가, 초인종 소리, 심지어 쓰레기차 후진하는 소리까지... 언제 처음 들었는지조차 기억하기 어려울 정도로, 엘리제를 위하여는 ‘국민 클래식’을 넘어 한국인의 무의식에 자리잡은 지 이미 오래다. 일부 클래식 애호가들은 이렇게 온갖 장소에서 엘리제를 위하여가 등장하는 것을 보며 명곡이 소음으로 전락했다며 안타까워하기도 한다.

그러나 덕분에 엘리제를 위하여는 한국 사회의 다양한 장면 속에서 끝없이 변주되는, ‘불멸의 곡’이 되었다. 한국인의 일상 곳곳에 등장하는 엘리제의 모습을 한 번 살펴보자.

발라드부터 힙합까지 종횡무진

엘리제를 위하여를 활용해 인기를 얻은 대중가요들이 많다. 그 중에서도 가장 친숙한 곡은 가수 아이비의 2집 타이틀곡 ‘유혹의 소나타(2007)’일 것이다. 엘리제를 위하여를 빠른 템포로 바꾼 뒤 강한 비트와 독특한 멜로디를 더했다. 작곡 당시 작곡가 박근태는 노출 없이 섹시한 컨셉을 살릴 수 있는 클래식 샘플링 곡을 찾기 위해 7개월을 방황했다. 그러다 우연히 부모님 집 초인종에서 나오는 엘리제를 위하여를 듣고 그 자리에서 유혹의 소나타를 써 내려갔다고 한다. 락발라드 가수 김경호의 ‘슬픈 영혼의 아리아(부제: 엘리제, 1997)’도 엘리제를 위하여를 샘플링했고, 가사에도 ‘엘리제를 위하여’라는 표현이 있다.
 
아이비 ‘유혹의 소나타’의 공식 뮤직비디오(유튜브)

최근 곡으로는 2020년 2월 출시된 걸그룹 체리블렛의 ‘무릎을 탁치고(Hands Up)’를 들 수 있다. 역시 엘리제를 위하여를 샘플링한 중독적인 음악에 808드럼 사운드를 더한 트랩(Trap) 장르의 곡이다. 출시 직후 영국, 호주, 아랍에미레이트 아이튠스 K팝 차트 1위를 차지했으며 무릎을 탁 치고 손을 들어올리는 안무를 따라 하는 일명 ‘무릎탁’ 챌린지가 모바일 메신저 틱톡(TikTok)에서 유행했다.
 
체리블렛 ‘무릎을 탁치고(Hands Up)’의 공식 뮤직비디오(유튜브)

정열의 꽃으로 다시 피어나다

한국인들이 즐겨 부르는 트로트 중 하나인 ‘정열의 꽃’도 엘리제를 위하여를 활용한 곡이다. 원곡은 카테리나 발렌테(Caterina Valente)의 ‘Tout l’amour’로, 1960년 이금희가 처음 리메이크했으며 정미조(1972)와 김수희(2000)가 그 뒤를 이었다. 최근에는 KBS의 예능 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에서 여성그룹 다비치의 보컬 이해리(2013), 걸그룹 마마무(2015)가 재편곡해서 부르기도 했다.

TV조선의 트로트 경연 프로그램 ‘미스트롯(2019)’에서도 본선 3차 경연에서 ‘되지’ 팀이 이 노래를 불렀다. 미스트롯이 여성들의 무대였다면 시즌2 버전인 ‘미스터트롯(2020)’에서는 남성들이 전면에 나섰다. 출연자 영탁이 결승전에서 부른 ‘찐이야’ 초반에 엘리제를 위하여 멜로디가 나온다. 비록 영탁은 우승하지 못했지만, ‘찐이야’는 여전히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미스트롯(2019)’에서 ‘정열의 꽃’을 부르는 ‘되지’ 팀(유튜브)

응원가로도 인기를 얻어

미국의 하버드와 예일, 영국의 옥스퍼드와 케임브리지처럼 한국에도 대학 대항전이 있다. 바로 연세대와 고려대가 벌이는 일명 ‘정기 연고전(혹은 고연전)’이다. 두 학교는 매년 9월 야구, 농구, 하키, 럭비, 축구 다섯 개 구기 종목에서 승부를 펼친다. 이때 양 학교 학생들은 경기 내내 응원가를 부르고 춤을 추며 선수들을 응원한다. 고려대학교의 응원곡 중 하나가 바로 ‘엘리제를 위하여’이다. 1981년 고려대 응원단 음악부에서 편곡한 노래로, 심지어 응원단 음악부 이름도 엘리제다. ‘정열의 꽃’에서 영감을 얻어 강하고 힘있는 느낌으로 편곡하고, 동작에는 ‘부비부비춤’을 가미했다.
 
연고전(고연전)에서 고려대 응원단과 학생들이 ‘엘리제를 위하여’를 부르며 고려대를 응원하고 있다.(유튜브)

프로리그 선수 응원가로도 활용되고 있다. 프로야구에서는 SK 와이번스 이재원 선수, 그리고 기아 타이거즈의 이홍구 선수의 응원가로 사용되었다. 먼저 엘리제를 활용한 것은 이홍구 선수이나 2017년 SK로 팀을 옮겨 이재원 선수와 한 배를 타게 되면서 응원가를 다른 곡으로 바꿨다. 프로배구에서는 대전 삼성화재 블루팡스 박철우 선수 응원가에 엘리제를 위하여가 사용되었다. 

엘리제, 죽음의 멜로디?

2008년 개봉한 공포영화 ‘고사: 피의 중간고사’에서 엘리제를 위하여는 ‘죽음의 멜로디’로 등장한다. 실제로 한국의 일부 초중고에서 엘리제를 위하여를 종소리로 사용하고 있기에, 이에 착안한 듯하다. 영화에서는 더욱 음산한 느낌으로 편곡해 공포감을 일으키는 소재로 활용했다. 범인이 학생을 죽이는 것이 생중계될 때 교내 스피커에서 이 종소리가 흘러나오기도 했다. 이외에 김하늘, 이동건 주연의 SBS 드라마 유리화(2004) OST에 오카리나 연주곡이 수록되기도 했다. 

쓰레기차 후진음에서 와플 기계까지

사실 사람들이 엘리제를 위하여를 듣고 가장 흔하게 떠올리는 것은 ‘쓰레기차, 똥차’다. 과거 쓰레기차를 비롯하여, 트럭이나 지게차 등 대형차량에서 백부저(후진할 때 나오는 경고음)에 엘리제를 위하여를 사용했기 때문이다. 또한 일부 버스 기종에서는 하차벨 소리로 사용되기도 했다. 최근에는 대형차량 후진음이 대부분 비프음으로 바뀌어 예전만큼 길에서(순서 바꿈) 엘리제를 위하여가 자주 들려오진 않는다.

엘리제를 위하여는 신호음으로도 인기가 많다. 초인종 소리, 전화 대기음, 출입문 열리는 소리, 알람시계에서도 엘리제를 위하여를 들을 수 있고, 일부 학교에서는 엘리제를 위하여를 종소리로 사용한다. 한국에서는 원하는 만큼 음식을 가져다 먹는 뷔페가 인기인데, 와플기계에서도 와플이 다 구워지면 알림음으로 엘리제를 위하여가 나온다.
 
한 여인에 대한 사랑을 담아 만든 곡이 온갖 곳에서 흘러나오는 걸 보면 베토벤은 어떤 표정을 지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