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rsteilnehmende machen eine Wortübung auf dem Tisch. Zu sehen sind Wortkarten und Lehrbücher. © Goethe-Institut

프로그램 참가

독일이 처음이고 독일어를 배우고자 한다면, 사회 정착 지원 프로그램이 필요할 것이다. 독일어를 아예 모르거나, 아주 조금만 구사할 수 있다면 프로그램 참가는 필수다. 다시 말해, 이 프로그램에 꼭 참여하여야 한다는 의미이다. 

외국인관청은 당신에게 참가허가증과  사회 정착 지원 프로그램 시행기관, 즉 어학원 리스트를 줄 것이다. 그러면 가까운 곳의 어학원 중 하나를 골라 등록하면 된다. 

모든 사회 정착 지원 프로그램 시행기관 주소는 주요 기관 주소에서 볼 수 있다. 여기에서 가까운 곳의 시행기관을 검색할 수 있다. 주소 또는 전화번호와 같은 정보는 지도에서 찾아볼 수 있다. 

Der Ablauf eines Integrationskurses ist auf einem Whiteboard schematisch dargestellt. © Goethe-Institut

반배정, 수업시간, 시험

사회 정착 지원 프로그램 시행기관에 등록을 하면 반 배정시험을 본다. 이를 통해 각자 적합한 반을 찾을 수 있다. 본인이 지불해야 하는 비용은 수업시간당 1.95유로다. 재정이 아주 어렵다면 수업료가 무상이거나 교통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이 사회 정착 지원 프로그램은 어학코스와 오리엔테이션으로 구성된다. 

일반적인 어학코스는 700 수업시간으로 이루어진다. 여기서는 장보기, 주거, 자녀, 미디어, 여가, 학교, 직장, 병원 등의 일상생활에 관련된 주제를 가지고 언어를 배운다. 

마지막에는 졸업시험(„이주민을 위한 독일어 테스트“)을 본다. 이 시험을 보면 “사회 정착 지원 프로그램 이수증명서”를 받는다. 그렇게 되면 A2 또는 B1 수준의 독일어를 말하고, 읽고, 쓸 수 있게 된다. 많은 고용주들이 이 증명서를 가진 사람을 원한다. 간혹 외국인관청과 같은 관할 관청에서도 필요할 때가 있다. 또한 귀화하여 독일인이 되길 원할 때에도 이 “사회 정착 지원 프로그램 이수증명서”가 도움이 된다.
어학코스를 마친 후에는 오리엔테이션 코스를 수강한다. 오리엔테이션 코스는 100 수업시간으로 이루어진다. 이 코스에서는 독일의 법질서, 역사, 문화에 관하여 배운다. 독일 사회 내에서의 가치와 공존도 중요한 학습 주제이다. 마지막에는 '독일 생활 테스트'라는 졸업시험을 본다.
 
졸업시험에 합격하지 못했다면, 300시간을 추가로 수업에 참여하여 시험에 한번 더 응시할 수 있다.

Ein Kursteilnehmer ist im Klassenzimmer zu sehen. © Goethe-Institut

그 외의 프로그램

만 27세 이하의 젊은 사람들을 위한 특별 사회 정착 지원 프로그램인 청소년 사회 정착 지원 프로그램도 있다. 이 프로그램은 직업교육을 받고자 할 때 도움이 된다. 관련 정보는 독일연방 이민난민청에서 얻을 수 있다. 

몇몇 도시에는 여성을 위한 프로그램, 문맹을 위한 프로그램 또는 아기 보육 서비스가 있는 프로그램 등 특별 프로그램을 제공하기도 한다. 어학원에 문의할 수 있다.

자주 묻는 질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