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민들의 사회 정착을 위한 사전 언어 교육에서 사회 정착 지원 프로그램으로의 연결’ 에 관한 연구(2011)를 살펴보면, 비자를 받기 위해 이미 모국에서 A1시험에 합격한 이주민이 독일에 와서 사회 정착 지원 프로그램에 참여하여 독일 언어와 문화를 다시 심도 있게 공부하기까지는 꽤 긴 시간이 걸린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또한 이 연구를 통해 알 수 있는 것은 이 목표집단과 그들의 요구를 충족시키는 동시에 공백기간 동안 계속해서 스스로 연습해 볼 수 있는 학습자료, 연습자료, 정보자료가 현저히 부족하다는 사실이다. 이러한 결핍으로 인해 사회 정착 지원 프로그램에 참여하기까지 그들의 언어능력이 점점 퇴보되고 있다. 이주민들에 따르면, 이들은 지속적으로 공부하고 싶은 욕구가 매우 크다고 한다.

Zur Studie „Der Übergang von der vorintegrativen Sprachförderung zum Integrationskurs“

독일문화원(Goethe-Institut)은 ‘이주민의 사회 정착을 위한 사전 언어 교육에서 사회 정착 지원 프로그램으로의 조화로운 연결’ 프로젝트(유럽 정착 펀드(EIF)와 공동 예산)의 주축이 되는 본 인터넷 포털 ‘Mein Weg nach Deutschland’ 를 통해 이러한 요구에 부응하고자 한다.

이 프로젝트의 목표는 외국에서 사전에 받는 언어∙정보∙자문 서비스와 첫 언어 학습, 독일 정부가 지원하는 이주민 정착 방안이 조화롭게 연결되도록 최적화하는 것이다. 본 사이트는 사전 정착 프로그램에서 배운 독일어 능력과 독일에 대한 지식을 향상시키고 강화시키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또한 목표그룹은 본 포털에서 제공하는 자료를 통해 독일 생활에서 필요한 중요한 지식들 예를 들어, 다양한 종류의 매체들을 어떻게 다루어야 하는지, 정착 초기 생활에 필요한 소개 등을 얻게 될 것이다.

교사와 자문가는 ‘교사를 위하여’라는 부분에 서 5분 분량의 포털 소개 영상과 본 포털을 A1 수준의 수업에서 어떻게 활용해야 하는지 설명하는 30장 분량의 PDF 문서를 찾아볼 수 있다.

‘교사를 위하여’

이 자리를 빌려서 다양한 자료들을 담고 있는 이 포털이 개설되는데 큰 기여를 해주신 모든 저자 분들, 개발자분들, 영상과 그래픽을 담당해 주신 분들, 편집자분들, 전문가분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 이 분들은 “독일어 연습” 란에서도 언급되어 있다. 그리고 다국어를 위한 해외 연구팀의 저자와 편집자, Stefan Münchow, Freya Conesa, Joanna Chlebnikow, Csaba Gloner, Janna Degener, Ellen Bachmann and Marion Hollerung, Julia Meyer에게도 이 포털의 주요 연습문제들과 텍스트를 작성하고 편집해주신데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또한, 이 프로젝트의 재정적 지원을 해준 유럽연합에도 큰 감사를 드린다. 이들의 지원이 없었다면 이 프로젝트를 현실화 시키기 어려웠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