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내용 바로가기(Alt 1)서브 내비게이션 바로가기(Alt 3)메인 내비게이션 바로가기(Alt 2)

강림절 달력
12 월 13 일

카샤를 잃어버렸어요! 크리스마스 마켓의 수많은 노점, 선물, 글뤼바인, 음식들에 정신이 팔려 사람들 다리 틈에서 카샤를 잃어버렸어요. 이곳 저곳에서 기다려보는데, 카샤는 나타나지 않아요. 어디로 갔을까요? 어디선가 저를 기다리고 있을 게 분명해요. 저는 온 크리스마스 마켓을 돌아다니며 카샤를 찾아요. 그런데 결국 찾지 못한 채 지친 상태로 양들이 있는 곳에 도달해요. 감기에 걸린 것 같아요. 그런 저를 양들이 위로해줘요. 번잡한 크리스마스 마켓 안에서 하루 종일 우리에 갇혀 있다니, 양들이 참 힘들 것 같아요.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크리스마스에 구유는 꼭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죠. 피곤하고 지친 상태로 구유를 바라보고 있는데, 바스락거리는 소리가 들려요. 짚더미에서 누군가가 고개를 내미는데, 바로 카샤에요! 저처럼 피곤하고 지친 상태의 카샤에요. '미래를 위한 금요일(Fridays for Future)' 시위운동에 참가하는 대신 우리는 집으로 가기로 했어요. 환경도 중요하지만 자신의 건강도 챙겨야 하니까요!
 
어느 크리스마스 마켓에 가보셨나요? 그곳만의 특별한 것이 있나요?

Leave a comment on this page (preferably in German) for a chance to win today's surprise package! Additionally, a German Online Individual course will be raffled among all participants. In participating, you accept the Terms and Conditions linked below. Have fun and a lovely Advent season!
댓글쓰기 더 많은 문을여십시오